[해외] 비트코인과 네이버 정리가 계기가 된 IT사업가 문학으로 도전하는 '각오'.

비트코인과 네이버 정리가 계기가 된 (아쿠타가와상) 작가는 IT사업가, 순수문학으로 도전하는 '각오'.


3/22(금)11:11전달 NIKKEI STYLE

ビットコインとNAVERまとめがきっかけ 芥川賞作家はIT事業家、純文学で挑む「覚悟」

아쿠타가와상 작가 우에다타케히로씨


순문학으로 묻는 테크놀로지와 인류의 미래


― ― IT(정보 기술)기업에서 가상 화폐의 마이닝(산출)를 하는 나카 모토 사토시와 한 트라우마를 안고 연인, 나카 모토에 불가사의한 메일을 보내는 동료의 3자의 교류를 통한 테크놀로지와 인류의 미래를 그린 소설 『 님 로드 』에서 1월 제160회 아쿠타가와 상을 수상했습니다.

아쿠타가와상은 역시 주지력이 대단하네요. 가끔 갔던 가게에서 "축하합니다"라고 말을 걸리기도 합니다.많은사람들이 저의 작품을 알수있는 기회가될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 ― 이번 작품의 모티브가 되는 것은 주인공의 나카 모토가 채굴을 다루는 "가상 화폐"와 회사의 선배의 트렁크(자칭 님 로드)가 메일로 그에게 보내는, 개발에 실패한 비행기에 대해서 썼다"안 되는 비행기 컬렉션".언뜻 아무 관련이 없는 2개의 소재는 우에다 씨 속에서 어떻게 연결되어 있던 걸까요.

가상 화폐는 붐이 되었다 2017년경부터 관심을 갖고 있었습니다. 여러가지로 조사하면, 비트 코인을 개발한 것은 "나카 모토 사토시".일본인인가 했더니, 있는 건 이름 뿐 정체는 알 수 없다.게다가 단위는 1Satoshi는 어떻게 된 거라고 계속 신경이 쓰이고 있었습니다.

비행기 쪽은 그 1년 전쯤 사이트"NAVER결과"에서 "안 되는 비행기 컬렉션"라고 하는 컨텐츠를 알아냈나요.개발에 실패한 비행기가 소개되어 있는데 너무 재미있어서요.

그 가운데 '벚꽃'이라는 태평양전쟁 중 일본 해군이 개발한 특공무기가 있었다.이륙하자마자 탑승원은 생환하지 못하고 적함에 부딪쳐 떨어지거나 추락하는 수밖에 없는 비행기입니다.발안한 것은 해군의 소위였던 대전 쇼이치라는 인물. 전후 엄청난 비판을 받고 자살하려다가 죽지 못하고 이름을 바꾸고 살아나 천수를 다 했습니다.

이름을 버려도 살려고 했던 벚꽃의 발안자 대전 쇼이치와 이름만 있고 정체를 알 수 없는 가상화폐 나카모토 사토시. 양자의 대칭성이 계속 궁금해졌고, 그곳을 파헤쳐 가면 소설을 쓸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 ― 본작에서는 그 2개의 모티브가 멋지게 공명하는 테크놀로지와 인간의 미래, 인간 존재의 의미, 인류의 가치를 어디에서 찾느냐는, 바야흐로 세계가 직면한 물음을 차례차례 던지고 있습니다.

기술의 발전이나 진화는 기본적으로 긍정적인 것이겠지요.지금의 사회는 옛날보다 자유롭고, IT로 해결할 수 있는 것도 늘었다. 작품 속에서는 "유익한 세계"라고 표현했습니다만, 이전보다 살기 좋은 세계가 되고 있을 것인데 아무래도 답답하다.

그 배경에는, 사회가 너무 시스템화되어 있는 것이 있지 않을까요.인간의 감정을 개입시킬 여지가 점점 없어져, 자신의 존재 가치가 보이기 어렵게 되고 있다.

지구 뒤편에서 누군가가 중얼거렸다는 사실이 실시간으로 번역돼 전 세계의 목소리가 들려온다.자신은 넓은 세계의 극히 일부로, 존재하지 않아도 세상은 움직이는 것을 날마다 생각 알 수 있다--.그런 현실이 사람들의 무력감으로 이어지고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작중으로 짐칸이 방적하는 이야기에는, 인간이 "수명 폐지의 혜택을 받기 위해서 자산을 AI(인공 지능)가 운용하는 펀드에 신탁해, 거기서 배당을 받아 계속 산다는 미래가 그려져 있습니다.이윽고 사람들은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 기술을 구사해 개개의 의식을 공유화해, "개인"으로 있는 것을 그만두어 버린다.충격적인 미래도였어요.

저는 이 작품 말고도 사람이 '개인'이기를 그만두고 서로 화합한다는 이미지를 반복해 쓰고 있습니다.AI가 펀드를 운용하거나 가상화폐를 마이닝해 그 이익으로 인간을 쓰게 된다는 현실과 인간이 개인임을 끊는 비전이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작가로서, IT사업가로서 기술이 바뀔 미래를 내다본다.


주식시장에서는 고속 거래 등 기계 거래의 팽창이 전에 없는 볼러틸리티(변동률)를 가져와 AI 대 AI의 운용 경쟁이 시작되는 등 인간 부재 시장으로의 변용에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사람이 테크놀로지의 힘을 앞에 두고 역할을 잃어, 무력감을 느낀다고 하는 것이, 투자의 세계에서도 현실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바로 인간이 AI에 발톱이 빠져있는 듯한 현실이군요. 너무 시사적이라고 생각해요.분명 그것은 투자 이외의 세계에서도 확실히 퍼지고 있다.인간의 역할이나 존재가치는 무엇인가, 각각의 입장에서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시대라고 생각합니다.

가상화폐에 관심이 있었다고 하던데 실제로 거래는 하고 있나요?

17년 말에 하려고 마음먹다 동전 점검에 계좌를 개설하고 정작 입금,이라는 타이밍에서 NEM유출 사건이 일어났는데 결국 하지 않습니다.

당시의 가상 화폐는 투기적 너무고 1번째 거품은 끝났다고 생각하지만 블록 체인 기술을 사용하는 민주적인 방법으로 경제 가치와 신용을 교환하는 플랫폼은 유효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블록 체인의 활용은 향후 여러가지 분야에서 진행되어 가는 것이 아닐까요?

가상화폐 이외의 투자는.

주식투자도 외화투자도 할거에요.주식은 공부의 생각으로 각 업계에서 종목을 고르고 1단원씩 이따금.민주당 정권 시절에 사서 장기로 가지고 있는 것도 많고, 다 올라가고 있습니다.비슷한 때 산 미 달러도 계속 갖고 있어서, 꽤 이익이 나요.

FX(외환 증거금)거래로 터키 리라만은 안 됩니다(쓴웃음). 18년 8월 터키·쇼크로 리라가 크게 숙였을 때에 일단 구매를 했는데 『 님 로드 』의 교료 시기했던 것도 있어, 포지션을 유지할 만한 멘탈리티가 없었다(웃음).조금 이익이 나온 곳에서 팔아 버렸습니다.

다만 인터넷 거래로 번 돈은 생활 속에서 매일 쓰는 돈과 별개처럼 느껴지네요. 수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실체를 못 잡는다던가, 현실성이 없다던가.돈이 가상화되어 있는 것 같은 감각이 됩니다.

우에다씨는 작가로서 활약하는 한편, 시작으로부터 참가한 IT벤처에서 임원을 맡고 있습니다.일과 집필은 어떻게 양립시키고 있습니까?

평소 아침 5시 반~7시 반은 집필에 사용하고 2시간 쓰면 출근합니다.회사는 소프트웨어 개발 판매를 하고 있으며 영업과 홍보와 얼라이언스, 이른바 문과업무 전반을 보는 입장입니다.나는 일이라도 소설에서도, "동결하게 한다"는 것을 좋아한다. 프로젝트를 돌리는 구조를 만들어, 계속할 수 있는 만큼의 이익을 올려, 종업원과 스테이크홀더에게 건네야 할 것을 건네서 사업으로서 성립시킨다.모두가 납득해 주는 장치를 만드는 것의 보람이 크네요.

작가로서도 IT를 활용한 새로운 도전을 하시네요.

야후 문예지 『 신초 』과 짜고 순문학을 새로운 형태로 전달 프로젝트를 17년에 시작했습니다.내가 쓴 "큐"라고 하는 작품을, 디지털 디자인을 구사한 장치와 함께 야후 유저에게 보내는 것입니다.스마트폰의 브라우저로 세로 쓴 소설을 읽을 수 있고, 삽화가 움직이거나 SNS로 쉐어를 할 수 있다.문예지에 게재하는 것만으로는 결코 리치할 수 없는, 수십만의 사람들이 작품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이라는 시대 들어야 할 설익은 사상을 문학으로 그려낸다.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는 순문학을 접할 기회가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문학을 읽지 않게 된 사람에 대해 '이쪽으로 돌아와'라는 접근법은 다르다고 느끼고 있습니다."이 사람들은 어떤 영화나 만화를 즐기는지, 어디에 매력을 느끼는지 생각하고, 그 전에 문학을 업데이트 해 두는 이미지입니다"

저는 작품 속에서 그것을 찾고 있습니다.비유해서 말하면, 작품안에서 권위있는 철학이나 문학만을 그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시대에 발생하고 있는 설익은 것중에서, 지금 들어야할 것을 채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가상화폐를 모티브로 한 것도, 그 트라이얼의 하나입니다.

급속한 테크놀로지의 진보와 인간의 관계성은 지금 많은 사람이 신경쓰는 주제라고 봅니다.

테크놀로지에는, 상냥한 면과 잔혹한 면의 양쪽 모두가 있습니다.지금까지 하지 못했던 것을 할 수 있게 되는 높은 장애물을 기술의 힘으로 넘을 수 있다는 것은 쉬운 면. 한편, 정보격차가 확대되어, 기술의 진전에 대해 갈 수 없는 사람은 상냥한 사회로부터 시작되어 버립니다.혹은 일방적으로 정보를 줄 수 있는 것에 익숙해져 검색조차 하지 않게 되고, 제공되는 서비스를 가축처럼 소비할 수 있는 사람도 늘어날 것입니다.

그렇지 않기 때문에 문학이 이루어질 수 있는 역할이 있다고 생각합니다.테크놀로지가 빠르게 진화하는 세계에서는 사람이 사람이라는 의미를 계속 묻는 것이 중요하고 내 작품이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그리고 나 자신에게 있어서는, 소설을 계속 쓰는 것이, 그 대답일지도 모릅니다.
[닛케이 머니 2019년 4월호 기사를 재구성]

NIKKEI STYLE




ビットコインとNAVERまとめがきっかけ 芥川賞作家はIT事業家、純文学で挑む「覚悟」

3/22(金) 11:11配信

NIKKEI STYLE

純文学で問い掛ける テクノロジーと人類の未来

――IT(情報技術)企業で仮想通貨のマイニング(採掘)をする中本哲史と、あるトラウマを抱える恋人、中本に不可思議なメールを送ってくる同僚の3者の交流を通じてテクノロジーと人類の未来を描く小説『ニムロッド』で1月、第160回芥川賞を受賞しました。

芥川賞はやはり周知力がすごいですね。たまたま行ったお店で「おめでとう」と声を掛けられることもあります。たくさんの人に僕の作品を知ってもらう機会になることを、とてもうれしく思います。

――今回の作品のモチーフとなっているのは、主人公の中本が採掘を手掛ける「仮想通貨」と、会社の先輩の荷室(自称ニムロッド)がメールで彼に送ってくる、開発に失敗した飛行機について綴った「駄目な飛行機コレクション」。一見何の関連性もない2つの題材は、上田さんの中でどのように結びついていたのでしょうか。

仮想通貨は、ブームになった2017年頃からすごく興味を持っていたんです。色々と調べると、ビットコインを開発したのは「ナカモトサトシ」。日本人なのかと思ったら、あるのは名前だけで、正体は分からない。しかも単位は1Satoshiって、どういうことなんだろうとずっと気になっていました。

飛行機の方はその1年ぐらい前、サイト「NAVERまとめ」で「ダメな飛行機コレクション」というコンテンツを見つけたんです。開発に失敗した飛行機が紹介されているのですが、とても面白くて。

その中に「桜花」という、太平洋戦争中に日本の海軍が開発した特攻兵器があった。離陸したら最後、搭乗員は生還することができず、敵艦に体当たりして散るか墜落するしかない飛行機です。発案したのは海軍の少尉だった大田正一という人物。戦後、大きな批判にさらされて自殺しようとしたが死にきれず、名前を変えて生き抜き、天寿を全うしたんです。

名前を捨てても生きようとした桜花の発案者・大田正一と、名前だけあって正体が分からない仮想通貨のナカモトサトシ。両者の対称性がずっと気になっていて、そこを掘り下げていけば小説が書けると思いました。

――本作ではその2つのモチーフが見事に共鳴し合い、テクノロジーと人間の未来、人間存在の意味、人類の価値をどこに見出すかという、今まさに世界が直面している問いを次々に投げ掛けています。

技術の発展や進化って、基本的にはポジティブなことのはずですよね。今の社会は昔より自由だし、ITで解決できることも増えた。作品の中では「優しい世界」と表現しましたが、以前より生きやすい世界になっているはずなのに、どうも息苦しい。

その背景には、社会があまりにもシステム化され過ぎていることがあ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人間の感情を差し挟む余地がどんどんなくなり、自分の存在価値が見えにくくなっている。

地球の裏側で誰かがつぶやいたことがリアルタイムで翻訳され、世界中の声が聞こえてくる。自分は広い世界のごくごく一部で、存在しなくても世の中は動くことを日々思い知らされる――。そんな現実が、人々の無力感につながっているのかもしれません。

――作中で荷室が紡ぐ物語には、人間が「寿命の廃止」の恩恵を受けるために資産をAI(人工知能)が運用するファンドに信託し、そこから配当をもらって生き続けるという未来が描かれています。やがて人々は生産性を高めるために技術を駆使して個々の意識を共有化し、「個」でいることをやめてしまう。衝撃的な未来図でした。

僕はこの作品以外でも、人間が「個」であることをやめて溶け合うというイメージを繰り返し書いています。AIがファンドを運用したり、仮想通貨をマイニングしたりして、その利益で人間を使うようになるという現実と、人間が個であることをやめるというビジョンが、だんだんと接近してきているように感じているのです。

作家として、IT事業家として 技術が変える未来を見据える

――株式市場では高速取引など機械取引の膨張がかつてないボラティリティー(変動率)をもたらし、AI対AIの運用競争が始まるなど、人間不在のマーケットへの変容に危機感が高まっています。人がテクノロジーの力を前に役割を失い、無力感を覚えるということが、投資の世界でも現実になってきているように思えます。

まさに人間がAIに爪はじきにされているような現実ですね。すごく示唆的だと思います。きっとそれは投資以外の世界でも確実に広がっている。人間の役割や存在価値は何なのか、それぞれの立場で真剣に考えなくてはならない時代なのだと思います。

――仮想通貨に興味があったということでしたが、実際に取引はしていますか?

17年末にやろうと思い立ち、コインチェックに口座を開設していざ入金、というタイミングでNEM流出事件が起きたので、結局やっていないんです。

当時の仮想通貨は投機的になり過ぎていて、1回目のバブルは終わったと思うのですが、ブロックチェーン技術を使い民主的な方法で経済価値や信用を交換するプラットフォームは有効だと思っています。ブロックチェーンの活用は今後様々な分野で進んでいく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仮想通貨以外の投資は。

株式投資も外貨投資もやりますよ。株は勉強のつもりで、各業界から銘柄を選んで1単元ずつちょこちょこ。民主党政権時代に買って長期で持っているものも多く、おしなべて上がっています。同じ頃買った米ドルもずっと持っていて、かなり利益が出ています。

FX(外国為替証拠金)取引でいうと、トルコリラだけは勝てないんです(苦笑)。18年8月のトルコ・ショックでリラが大きく下げた時にいったん買いを入れたのですが、『ニムロッド』の校了時期だったこともあり、ポジションを維持するだけのメンタリティーがなかった(笑)。少し利益が出たところで手放してしまいました。

ただ、ネット上の取引で得たお金って、生活の中で日々使うお金と別物のように感じますね。数値にしか見えない。実体をつかめないというか、現実味がないというか。お金が仮想化されているような感覚になります。

――上田さんは作家として活躍する一方で、立ち上げから参画したITベンチャーで役員を務めています。仕事と執筆はどう両立させていますか?

普段は朝5時半~7時半は執筆に充て、2時間書いたら出社します。会社はソフトウエアの開発販売をしていて、営業と広報とアライアンス、いわゆる文系業務全般を見る立場です。僕は仕事でも小説でも、「成り立たせる」ことが好き。プロジェクトを回す仕組みをつくり、継続できるだけの利益を上げ、従業員とステークホルダーに渡すべきものを渡して事業として成立させる。みんなが納得してくれる仕組みをつくることのやりがいは大きいですね。

――作家としても、ITを活用した新しい挑戦をされていますね。

ヤフーと文芸誌『新潮』と組んで、純文学を新しい形で届けるプロジェクトを17年に始めました。僕が書いた「キュー」という作品を、デジタルデザインを駆使した仕掛けとともにヤフーユーザーに届けるものです。スマホのブラウザーで縦書きの小説が読めて、挿絵が動いたり、SNSでシェアできたりする。文芸誌に掲載するだけでは決してリーチできない、数十万の人たちに作品を読んでもらうことができました。

今という時代  取り上げるべき 生煮えの事象を掬い 文学として描く

――デジタルネイティブの世代は、純文学に触れる機会が減っているといわれます。

文学を読まなくなった人に対して、「こっちに戻ってきて」というアプローチは違うと感じています。この人たちはどんな映画や漫画を楽しんでいるのか、どこに魅力を感じているのかを考え、その先に文学をアップデートして置いておく、というイメージです。

僕は作品の中でそれを模索しています。例えて言うなら、作品の中で権威ある哲学や文学だけを引くのではなく、今この時代に発生している生煮えのものの中から、今取り上げるべきものを取り上げることが大事なんだと思う。今回仮想通貨をモチーフにしたのも、そのトライアルの一つです。

――急速なテクノロジーの進歩と人間の関係性は今、多くの人が気になっているテーマだと思います。

テクノロジーには、優しい面と残酷な面の両方があります。これまでできなかったことができるようになる、高いハードルを技術の力で越えられるというのは優しい面。一方で、情報格差が広がり、技術の進展についていけない人は優しい社会からはじかれてしまいます。あるいは、一方的に情報を与えられることに慣れきって検索すらしなくなり、提供されるサービスを家畜のように消費するだけの人も増えていくでしょう。

そうならないために、文学が果たせる役割があるんだと思います。テクノロジーが猛スピードで進化する世界においては、人が人である意味を問い続けることが重要で、僕の作品がその一助になればうれしい。そして僕自身にとっては、小説を書き続けることが、その答えなのかもしれません。
[日経マネー2019年4月号の記事を再構成]

NIKKEI STYLE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블럭체인 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축 Work4Block 사이트 오픈 icon Work4Block 04-12 68,155
248 일반 퀀텀 벤처캐피탈 그룹 결성 안내 icon Work4Block 05-07 1,002
247 해외 "Libra(리브라)"기존의 가상 화폐에 없는 3개 arie 06-28 2,448
246 해외 블록체인 섬 마르타 부동산임차계약 블록체인 등록 arie 06-28 2,314
245 해외 페이스북 가상 통화 서비스에 나서는 일본 arie 06-28 1,893
244 해외 이더러움가 검토하는 알고리즘의 변경은, 다시 한번의 분열을 일으킬 리스크 arie 04-20 1,448
243 해외 저조한 ICO 시장과 질적변화 arie 04-05 1,622
242 해외 블록 체인 시장바꿈-싱가포르 최대 온라인몰 arie 04-05 1,575
241 해외 가상화폐는 원래 어떤 체제? 가상화폐 기본과 향후 동향. arie 04-02 1,683
240 해외 비트코인과 네이버 정리가 계기가 된 IT사업가 문학으로 도전하는 '각오'. arie 03-26 1,557
239 해외 이스라엘 블록체인 ORBS의 가상통화, 한국의 거래소 빗썸 에 상장 arie 03-26 1,839
238 해외 비트코인이 보급되기까지 앞으로 100년 arie 03-06 1,744
237 해외 IBM, 블록 체인의 보안을 테스트하는 서비스 arie 03-06 1,829
236 해외 미 Facebook이 비밀리에 진행하는 가상화폐사업의 내용이란.. arie 03-05 7,919
235 해외 2019년 가상화폐 6개의 부활요인과 3가지를 거부하는 요인이란? arie 03-05 7,522
234 해외 HTC, 블록 체인 스마트폰 "Exodus 1"을 3월에 발매한다. arie 03-05 9,700
233 해외 가상화폐 거품 다음에 오는 새 비즈니스 arie 02-12 3,631
232 해외 "창업자 사망으로 주목받는 암호자산 관리방법" arie 02-12 5,552
231 해외 블록 체인 음악유통서비스 최첨단 현상 arie 02-08 6,269
230 해외 JP모건 애널리스트 비트코인 강세 arie 02-08 6,490
229 해외 블록 체인은 왜 복식부기 이래의 대발명인가? arie 02-01 7,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