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아마존이 주주에게 가상화폐를 교부하고 비공개화한다면

아마존이 주주에게 가상화폐를 교부하고 비공개화한다면
모리모토 기행 | HC어셋매니지먼트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장
1/24(목) 11:20

 아마존이 가상화폐를 발행하고 그 가상화폐와 교환에 전 주식을 취득해 비공개화한다면, 머지않아 100조엔이라는 거대한 가상통화경제권이 창출되는, 그렇게 되면 실물경제의 뒷받침을 가진 진정한 가상화폐가 탄생하게 되고, 단순한 도박장 개장에 불과한 현재의 가상화폐는 모두 일소될 것이고, 이렇게 생각하는 것은 공상도 망상도 아니고, 가까운 미래를 전망하는 것이 아닐까요?

가상화폐에서 암호자산으로의 격하
 가상화폐라는 명칭은 '자금결제에 관한 법률'에 근거가 있는 것인데 그것이 암호자산으로 변경되려 하고 있습니다.해외에서 암호자산(crypto-asset)이라는 호칭이 정착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여겨지고 있습니다만, 실제로는 진정한 통화로 성장해 나가는 경로의 전망이 전혀 열리지 않고, 단순한 투기 대상에 머무르는 실태를 반영해, 현재의 가상화폐로부터 통화로서의 지위를 빼앗는 것이라고 해도 좋을 것입니다.

 이렇게 가상화폐는 암호자산으로 격하됨으로써 합법적인 도박장의 개장으로서 사회 한 구석에 갇혀 있겠지요만, 그렇다고 진정한 통화로 진화할 가능성이 전혀 없어진 것은 아닙니다.오히려 현재의 암호자산이 투기대상으로 명확화됨으로써 미래의 진정한 통화로서의 가상화폐 요건이 재검토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통화로서의 가상화폐의 가능성
 그럼 가상화폐가 통화로 성장해 가는 경로란 어떤 것일까요?가상화폐의 본질은 한편으로는 암호로서의 기술적 혁신이 기존 경제권의 구조를 근본적으로 변모시키는 것에 있을 것입니다만, 한편에서는 가상화폐가 진정한 통화인 한 그것이 통용되는 새로운 경제권을 창출하는 데도 있을 것입니다.

 특히 후자의 의의는 기존 통화가 발행체로서 국가라는 정치조직을 갖지 않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경계를 초월한 경제권, 혹은 어떠한 가치를 공유하는 비정치적 공동체를 창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합니다.그리고, 정치를 초월한 경제권에는, 국가 밖에 다수의 국가를 횡단해 크게 형성되는 방향과, 국가안에 다양한 가치관에 따라 작게 형성되는 방향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현실적인 가상화폐의 구상에 대해 생각하면, 예를 들어 일본에서도 니시아와쿠라무라라고 하는 작은 자치단체에서의 검토사례가 있듯이, 좁은 지역이나 분야에 특정해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범위에서 유통을 목표로 하는 것이 있고, 반대로 초국가적인 경제권의 형성에 대해서는 이미 지구 전체를 뒤덮는 거대 시장을 만들고 있는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기업에 의한 것이 있을 수 있겠지요.

통화 아마존이라는 꿈
 가상화폐가 진짜 새 화폐라면 기존 통화의 제약을 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그리고, 기존 통화의 최대 제약은, 발행체로서의 국가 권력의 존재를 전제로 하고 있기 때문에, 통용되는 경제권의 범위에 정치적인 한계를 긋고 있는 것이라고 할 때, 가상 통화에는, 발행의 본연의 자세에 있어서, 상식을 뒤집는 것이 기대되고 있다고 해야 합니다.

 그래서, 예를 들면, 아마존이 자사주식과 같은 금전가치를 가지는 가상화폐를 교부하는 것으로 비공개화한다면, 즉 가상화폐와 교환으로 자사주식을 전부 매입해 버린다면, 아마존의 시가총액과 같은 정도의 거액인 가상화폐가 일시에 발행되게 됩니다.만일, 그 가상화폐를 통화 아마존이라고 부르면, 통화 아마존은 국경을 초월한 아마존의 상권 속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통화, 바로 통화로서의 요건을 갖춘 통화가 될 것입니다.그리고, 그 규모는 100조엔을 넘는 기세를 가지는 것입니다.

 이것은 이념적으로는 가능하지만 기술적으로는 넘어야 할 많은 장애가 있을 것입니다.그러나 이념적으로 가능한 것의 실현을 목표로 하고, 기술의 무한한 가능성을 믿고, 넘기 어려운 장애를 돌파하려고 하기 때문에 혁신이 태어나는 것을 생각하면 아마존의 가상화폐에 의한 비공개화 등, 최적인 도전 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념적으로 가능한 것은, 그것이 유익하고, 공정한 것인 한, 기술적으로 가능하지 않으면 안 되는, 혹은, 가능하게 해야 합니다.그리고 그 어려운 일에 대한 도전이야말로 인류의 진화 동력입니다.

발행체 없는 통화
 그런데 자사 주식으로 바꾸고, 그것과 동가치의 무엇인가를 발행한다면, 그 것은 일본의 법률에 준거해 생각하는 한, "자금 결제에 관한 법률"에 규정하는 "통화건자산"인가 "전불식 지불 수단", 혹은 "금융상품거래법"에 규정하는 금융상품에 해당한다고 생각되어, 결코, 통화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요점은 발행체가 있는 한, 그 발행체를 준거하는 법률이 있고, 그 법률을 제정하는 국가가 있으며, 그 국가가 발행하는 통화, 즉 법정 통화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무엇이 발행되는지, 그 법정 통화의 대체 이외는 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통화 아마존은 원초에는 기업 아마존에 의해 발행될 필요가 있다고 해도 발행 후에는 기원의 발행체로서의 기업 아마존은 소멸되어 경제권이 내부적으로 자율적인 통제를 갖는 것으로서 성립되어, 그 경제권을 통합하는 것으로서 유통되게 되는, 그렇게 된 후에야 비로소 통화 아마존은 진정한 가상화폐로서 확립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상화폐의 암호로서의 기술적 본질은 국가와 같은 강제력을 가진 권위적 발행체가 없더라도 시스템 내부의 자율적 통제에 의해 위조, 개찬, 유출 등의 비리를 배제할 수 있는 구조를 실현할 수 있다는 데 있습니다.이것이야말로, 확실히, 기술 혁신에 의해서 상식이 뒤집히는 사례입니다.

사업 주체 없는 사업
 그러면, 기업 아마존이 소멸한 후, 통화 아마존은 자율적으로 자존 할 수 있다 하더라도, 경제권을 성립시키는 사업 주체는 어떻게 되는 걸까요?

 가상화폐는 암호로서 발행체가 없어도 자율적으로 성립할 수 있는, 그리고 모든 상거래는 가상화폐를 개재시키고 있다면, 모든 거래는 가상화폐의 기술적 기반 상에서 자율적으로 성립할 수 있는, 그렇다면 거래의 장으로서의 시장은 운영 주체가 없어도 기능할 수 있지 않을까요?

 즉, 국가라고 하는 발행 주체가 없어도 성립할 수 있는 가상화폐는, 그것을 지탱하는 동일한 기술 기반상에, 기업이나 국가등이라고 하는 사업 주체가 없어도 거래를 성립시킬 수 있는 것이며, 그 기술 기반으로야말로, 암호로서의 가상화폐의 본질, 상식을 뿌리부터 뒤엎는 혁신의 본질이 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이것은, 이른바 스마트 콘트랙트, 게다가, 그 극한 형태입니다.

스마트 콘트랙트 가능성
 예를 들면, 스마트 머니(smart money)라고 할 때, 좋은 표현에서는 기를 보는데 민첩하고 교묘한 투자가, 나쁜 표현으로는 타인을 앞지르는 교활한 투자가를 의미하는, 즉 머니에 지적 능력을 장비하게 되는 것입니다만, 스마트를 계약에 붙여 스마트 콘트랙트(smart contract)라고 할 때도, 비슷하게 되는 것이겠지요.즉, 계약 그 자체가 고도의 지능을 갖추어 교묘하게 약정 내용을 집행하는 것입니다.실제로 그러한 의미에서 용어 자체는 확립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사업은 계약의 집합이므로, 산업 사회는, 기업등의 사업 주체의 집합이 아니고, 계약의 집합으로서 구성할 수 있는 논리입니다.그리고, 만약 계약이 약정 내용을 자동 집행하는 것이라면, 사업 주체는 필요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진정한 가상화폐의 경제권이라고 하는 것은, 아마, 스마트 콘트랙트의 초거대한 집적으로서, 그 전체가 자율적으로 자동 집행되는 세계라고 상상됩니다, 상상됩니다 라고 하기보다, 상상을 초월하여, 관념한다고 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예측 불가능한 미래에 대한 대처
 그러나 계약이라는 것은 약정내용대로 집행되지 않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문제해결 지침으로서 의미가 있기 때문에 계약의 자동집행을 상정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계약의 의의는 예정에 어긋나는 경우를 사전에 상정해 예측 불가능한 사정의 변경에 대해서 당사자가 성의를 가지고 사태의 타개를 도모할 의무를 지도록 정함으로써 불확실한 미래에 대처하는 점에 있는 것이며, 거기에 계약의 본질이 있다고 해도 좋을지도 모릅니다.그렇다면 스마트 콘트랙트는 계약이 아니라 불확실한 미래를 완전히 예측할 수 없는 이상 일반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 됩니다.사실, 그것이 현재의 기술 수준에 있어서의 통설일 것입니다.

 그러나, 반대로 말하면, 특수한 조건의 아래에서, 일정한 기술이 확립하기만 하면, 스마트 콘트랙트가 가능하게 된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오히려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지적으로 진보적이며 창조적일 수도 있습니다.즉, 스마트 콘트랙트로서의 산업사회를 구상하려면 , 현상, 기술적으로 해결해야 할 많은 과제가 있습니다만,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도전에 큰 의미가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가바난스의 의미
 그러나, 예측 불능의 것에 대해서는, 정의에 의해 예측 불능인 것이기 때문에, 아무리 인공지능등의 기술이 진보해도, 인간의 결단으로 대처할 수 밖에 없고, 인간에 의해서 구성되는 사업 주체의 존재는 절대 불가결한 것이 아닌가,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원래, 왜, 사업 주체, 즉 인간의 조직이 필요한가 하면, 아무리 인공지능이 진화해도, 영원히 예측할 수 없는 것이 계속 일어나, 그때마다 인간의 이성에 의한 판단, 이성에 의한 판단이라고 하기보다 의지에 의한 결단을 요구하기 때문입니다.그리고, 조직의 결단에는, 조직의 구조와 통제, 즉 통치(지배구조)가 필요하기 때문에, 조직의 통치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것입니다.이것은, 스마트 콘트랙트가 불가능한 것의 이론적 근거가 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한편으로 통치의 중요성이 나타나는 것은 통치가 효율적으로 기능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 아닐까요?즉, 통치에는, 합리적인 추론의 오류나, 결단의 심리적 회피 등, 인간적 결함이 드러나기 쉽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가버넌스의 필요성을 이유로 스마트 콘트랙트를 부정할 수 있다고 해도 동시에 통치의 결함을 이유로 스마트 콘트랙트를 지지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인간 사회의 인간적인 것
 인간의 미적 판단이나 감정에 입각한 행동을 합리적으로 예측하는 것도 가능할지 모릅니다만, 그렇게 함으로써 미적 판단이나 감정이 손상되는 것이라면, 무슨 의미가 있는지, 이러한 본질적 의혹은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예를 들면, 가장 인간적인 고용 관계에 대해 스마트 콘트랙트를 적용하는 것에는 누구나 관념하는 것 자체가 어려울 정도로 강한 위화감을 느끼는 것이 아닐까요.

 요는 완전한 것으로, 통화 아마존이 만들어 내는 미래 사회의 검토를 통해서, 인간과 인간 사회의 본질에 대해 반성할 기회를 얻을 수 있으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덧붙여 통화 아마존이 다른 법정 통화와 공존할 때, 통화 아마존이 만들어 내는 경제권의 가치는, 그 교환 비율에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에, 만약 통화 아마존이 등귀한다면, 나름의 사회적 가치를 형성한 것의 증명이 될 것입니다.



アマゾンが株主に仮想通貨を交付して非公開化したら

20190124-00112020-roupeiro-000-6-view.jp

すべての画像:123RF

 アマゾンが仮想通貨を発行し、その仮想通貨と交換に全株式を取得して非公開化したら、いずれは100兆円という巨大な仮想通貨経済圏が創出される、そうなれば、実体経済の裏付けをもつ真の仮想通貨が誕生することになり、単なる賭場の開帳にすぎない現在の仮想通貨は全て一掃される、こう考えることは、空想でも妄想でもなく、近未来を展望することではないでしょうか。

仮想通貨から暗号資産への格下げ

 仮想通貨という名称は、「資金決済に関する法律」に根拠のあるものですが、それが暗号資産に変更されようとしています。海外で暗号資産(crypto-asset)という呼び方が定着しつつあるためだとされていますが、実際には、真の通貨へと成長していく経路の展望が全く開かれず、単なる投機対象にとどまる実態を反映して、現在の仮想通貨から通貨としての地位を奪うものだといっていいでしょう。

 こうして、仮想通貨は、暗号資産へと格下げされることで、合法的な賭場の開帳として、社会の片隅に閉じ込められていくのでしょうが、だからといって、真の通貨へと進化する可能性が全くなくなったわけではありません。むしろ、現在の暗号資産が投機対象として明確化されることで、未来の真の通貨としての仮想通貨の要件が再検討される契機になるでしょう、もっとも、そのときは、仮想通貨というよりも、暗号通貨と呼ばれるのでしょうが。

通貨としての仮想通貨の可能性

画像

 では、仮想通貨が通貨に成長していく経路とは、どのようなものでしょうか。仮想通貨の本質は、一方では、暗号としての技術的革新が既存の経済圏の構造を根本的に変貌させることにあるでしょうが、他方では、仮想通貨が真の通貨である限り、それが通用する新たな経済圏を創出することにもあるはずです。

 特に、後者の意義は、既存の通貨が発行体としての国家という政治組織をもたざるを得ないのに対して、政治的境界を超えた経済圏、あるいは何らかの価値を共有する非政治的共同体を創出し得る可能性を秘めている点で極めて重要です。そして、政治を超えた経済圏には、国家の外に多数の国家を横断して大きく形成される方向と、国家の中に多様な価値観に応じて小さく形成される方向とがあり得ると考えられるわけです。

 そこで、現実的な仮想通貨の構想について考えると、例えば日本でも西粟倉村という小さな自治体における検討事例があるように、狭い地域や分野に特定して価値を共有できる範囲での流通を目指すものがあり、逆に超国家的な経済圏の形成については、既に地球全体を覆う巨大市場を生みつつあるアマゾンのようなグローバル企業によるものがあり得るのでしょう。

通貨アマゾンという夢

画像

 仮想通貨が真に新しい通貨なのならば、既存の通貨の制約を超えるものでなくてはならないでしょう。そして、既存の通貨の最大の制約は、発行体としての国家権力の存在を前提にしているために、通用する経済圏の範囲に政治的な限界を画されていることだとしたとき、仮想通貨には、発行のあり方において、常識を覆すものが期待されているというべきです。

 そこで、例えば、アマゾンが自社株式と同じ金銭価値をもつ仮想通貨を交付することで非公開化するとしたら、つまり仮想通貨と交換で自社株式を全て買い取ってしまうとしたら、アマゾンの時価総額と同じだけの巨額な仮想通貨が一時に発行されることになります。仮に、その仮想通貨を通貨アマゾンと呼べば、通貨アマゾンは、国境を越えたアマゾンの商圏のなかで自由に使用できる通貨、まさに通貨としての要件を備えた通貨になるでしょう。そして、その規模は100兆円を超える勢いをもつものになるのです。

 これは理念的には可能ですが、技術的には超えるべき多くの障害があるでしょう。しかし、理念的に可能であることの実現を目指して、技術の無限の可能性を信じて、超え難き障害を突破しようとするからこそ、革新が生まれることを考えれば、アマゾンの仮想通貨による非公開化など、最適な挑戦課題だといえるでしょう。

 理念的に可能なことは、それが有益で、公正なものである限りは、技術的に可能でなければならない、あるいは、可能にしなければならないのです。そして、その困難なことへの挑戦こそ、人類の進化の原動力なのです。

発行体なき通貨

 ところで、自社株式に換えて、それと同価値の何ものかを発行するとしたら、そのものは、日本の法律に準拠して考える限り、「資金決済に関する法律」に規定する「通貨建資産」か「前払式支払手段」、もしくは「金融商品取引法」に規定する金融商品に該当すると考えられ、決して、通貨にはなり得ないと考えられます。

 要は、発行体がある限り、その発行体の準拠する法律があり、その法律を制定する国家があり、その国家が発行する通貨、即ち法定通貨があるわけですから、何が発行されようが、その法定通貨の代替以外にはなり得ないのです。

 そこで、通貨アマゾンは、原初においては、企業アマゾンによって発行される必要があるにしても、発行後は、起源における発行体としての企業アマゾンは消滅して、経済圏が内部的に自律的な統制をもつものとして成立し、その経済圏を統合するものとして流通するようになる、そうなってはじめて通貨アマゾンは真の仮想通貨として確立するのだと考えられます。

 そして、仮想通貨の暗号としての技術的本質は、国家のような強制力をもつ権威的発行体がなくとも、システム内部の自律的統制によって、偽造、改竄、流出等の不正を排除できるような仕組みを実現できることにあるわけです。これこそ、まさに、技術革新によって常識が覆される事例なのです。

事業主体なき事業

画像

 では、企業アマゾンが消滅した後、通貨アマゾンは自律的に自存し得るとしても、経済圏を成立させる事業主体はどうなるのでしょうか。

 仮想通貨は暗号として発行体がなくとも自律的に成立し得る、そして、全ての商取引は仮想通貨を介在させている、ならば、全ての取引は仮想通貨の技術的基盤上で自律的に成立し得る、そうだとしたら、取引の場としての市場は運営主体がなくとも機能し得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つまり、国家という発行主体がなくとも成立し得る仮想通貨は、それを支える同一の技術基盤上に、企業や国家等という事業主体がなくとも取引を成立させ得るということであって、その技術基盤にこそ、暗号としての仮想通貨の本質、常識を根底から覆す革新の本質があるのだと考えられるのです。これは、いわゆる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しかも、その極限形態です。

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の可能性

 例えば、スマートマネー(smart money)というとき、良い表現では機をみるに敏で巧みな投資家、悪い表現では他人をだし抜く狡猾な投資家を意味する、即ちマネーに知的能力を装備することになるわけですが、スマートを契約につけて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smart contract)というときも、似たことになるのでしょう。つまり、契約そのものが高度な知能を備えて巧みに約定内容を執行するということです。実際、そのような意味において、用語自体は確立されつつあるようです。

 さて、事業は契約の集合ですから、産業社会は、企業等の事業主体の集合ではなく、契約の集合として構成し得る理屈です。そして、もしも契約が約定内容を自動執行するのならば、事業主体は必要でないことになるでしょう。真の仮想通貨の経済圏というのは、おそらくは、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の超巨大な集積として、その全体が自律的に自動執行されるような世界なのだと想像されます、想像されますというよりも、想像を超越したところで、観念されるというべきかもしれませんが。

予測不能な未来への対処

画像

 しかし、契約というのは、約定内容通りに執行されない場合があるからこそ、問題解決の指針としての意味があるのであって、契約の自動執行を想定することは非現実的だとも考えられます。

 契約の意義は、予定に齟齬した場合を事前に想定し、予測不能な事情の変更について、当事者が誠意をもって事態の打開を図る義務を負うように定めることで、不確実な未来に対処するところにあるのであって、そこに、契約の本質があるとすらいっていいかもしれません。そうだとすると、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は契約ではなく、不確実な未来を完全に予測し得ない以上、一般的には不可能だということになります。実際、それが現在の技術水準における通説なのでしょう。

 しかし、逆にいえば、特殊な条件のもとで、一定の技術が確立しさえすれば、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が可能になると考えることもできます。むしろ、そう考えるほうが知的に進歩的であり、創造的であろうとも思われるのです。つまり、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としての産業社会を構想するには、現状、技術的に解決すべき多くの課題があるのですが、しかし、だからこそ挑戦に大きな意味があるということです。

ガバナンスの意味

 しかし、予測不能なことについては、定義により予測不能なのですから、いかに人工知能等の技術が進歩しても、人間の決断で対処するほかなく、人間によって構成される事業主体の存在は絶対不可欠ではないか、そう考えるのが普通です。

 そもそも、なぜ、事業主体、即ち人間の組織が必要なのかといえば、いかに人工知能が進化しても、永遠に予測し得ないことが生起し続け、そのたびに人間の理性による判断、理性による判断というよりも意志による決断を求めるからです。そして、組織の決断には、組織の構造と統制、即ちガバナンスが必要なので、組織のガバナンスの重要性が強調されるわけです。このことは、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が不可能であることの理論的根拠になっているのだと思われます。

 他方で、ガバナンスの重要性がいわれるのは、ガバナンスが有効に機能しないことが多いからではないでしょうか。つまり、ガバナンスには、合理的な推論の誤謬や、決断の心理的回避など、人間的欠陥が露呈しやすいのだと思われるのです。ガバナンスの必要性を理由に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を否定できるとしても、同時に、ガバナンスの欠陥を理由に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を支持することもできるということです。

人間社会の人間的なもの

画像

 人間の美的判断や感情に基づく行動を合理的に予測することも可能なのかもしれませんが、そうすることで美的判断や感情が損なわれるのならば、何の意味があるのか、そういう本質的疑念は消えないでしょう。例えば、最も人間的な雇用関係についてスマートコントラクトを適用することには、誰しも観念すること自体が困難であるほどに強い違和感を覚え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要は完全なものなどないわけで、通貨アマゾンが作り出す未来社会の検討を通じて、人間と人間社会の本質について反省をする機会を得ることができれば、それで十分です。なお、通貨アマゾンが他の法定通貨と共存するとき、通貨アマゾンが作り出す経済圏の価値は、その交換比率に現れるわけですから、もしも通貨アマゾンが騰貴するなら、それなりの社会的価値を形成したことの証明になるでしょう。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블럭체인 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축 Work4Block 사이트 오픈 icon Work4Block 04-12 46,599
228 해외 비트코인 캐시가 하드 포크하는 것으로 투자가에게 있어서 어떠한 영향 arie 01-31 5,894
227 해외 2019년 가상화폐 투자 괜찮아? (투자) 습관없는 사람들에 대한 해설 arie 01-30 6,580
226 해외 세계 최초의 블록체인 스마트폰 'FINNEY' 일본상륙암호화폐를 안전하게 취급 arie 01-29 4,304
225 일반 해자가 넓은 기업들이 수익률도 높을까? icon Work4Block 01-28 4,118
224 해외 일본에서 부족한 (보안인력 ) 어떻게 키우나 arie 01-28 3,267
223 해외 침체가 계속 되는 가상 통화 업계. 2019년은 중국계 코인 arie 01-28 3,324
222 해외 아마존이 주주에게 가상화폐를 교부하고 비공개화한다면 arie 01-25 1,341
221 해외 전 도요타연구소 CFO가 말하는 <'블록 체인"우버를끄다>미래 arie 01-25 1,599
220 해외 "이더러움" 대형 업데이트 연기 arie 01-18 2,291
219 해외 암호 자산으로 격하된 가상화폐의 미래 arie 01-18 2,166
218 해외 가상화폐 허점 <이더러움 클래식> arie 01-18 1,260
217 해외 장기화된 미(美)정부 폐쇄, 가상통화업계도 악영향 arie 01-15 2,266
216 해외 2019년의 가상 통화로 주목해야 할 움직임은 무엇인가-- arie 01-11 2,920
215 해외 가상화폐·블록체인 관련 기업에서 정리해고 움직임 7할을 해고한 기업도. arie 01-11 2,879
214 해외 가상화폐의 미래는 밝습니까? arie 01-11 2,573
213 해외 우주에서 시작된 유럽.미국의 신경쟁 ,경제판 스타워즈의 승자는? arie 01-09 1,411
212 해외 올해도 분위기가 고조될까? 가상화폐 이제부터 arie 01-09 1,758
211 해외 "금리최대2.5% "급여는 아마존 포인트로 알뜰하게 관리 arie 01-08 1,436
210 해외 [이제 와서 들을 수 없는 블록 체인 해설] arie 01-08 1,302
209 해외 전자화폐, 아프리카에 상업용 스마트폰 보급률 투자 회수 가능 arie 01-07 1,719